이스타항공 희망퇴직에 91명 신청완료…600여명 정리해고 진행할 듯

[연합]

[헤럴드경제=이세진 기자] 이스타항공이 재매각을 앞두고 조직 슬림화를 위해 추진한 희망퇴직에 직원 91명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회사 측이 당초 계획한 감축 인원 700여명 중 나머지 600여명은 정리해고 수순을 밟을 것으로 전망된다.

31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마감한 희망퇴직 접수에는 일반직 34명과 객실 부문 31명, 정비 부문 20명, 운항 부문 6명 등 총 91명이 신청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희망퇴직 신청자 중 회사의 필수인력에 대해서는 회사가 희망퇴직을 거부할 수 있다”며 “필수인력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이 희망퇴직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타항공은 희망퇴직자의 체불임금 우선 변제, 통상임금 1개월분의 위로금 지급, 경영 정상화시 우선 재고용과 이에 대한 합의서 작성을 희망퇴직 조건으로 내걸었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항공기 6대 운항에 필요한 420여명을 제외하고 남은 700여명을 감원할 감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당초에는 대다수 직원들이 희망퇴직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 정리해고만 진행하려고 했으나 일부 직원의 요청에 따라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희망퇴직자를 제외한 정리해고 인원은 600여명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이미 인력 감축 규모를 정해놓은 상태이고 희망퇴직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정리해고 대상”이라며 “재매각 일정도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희망퇴직 실시로 정리해고 대상자 명단은 당초 예정보다 다소 순연된 다음 달 7일 발표할 예정이다. 해고 예정일은 10월6일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