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 피해복구 144억 규모 하반기 지원

인천항만공사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는 올 하반기 총 144억5000만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복구 지원을 이행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항만공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지난 1월 28일부로 여객운송이 전면 중단돼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한중여객 카페리 선사와 국제여객터미널 상업시설 입주업체에게 여객운송 재개 전까지는 전액, 이후 감염경보 해제 시까지는 60%(상업시설 입주업체는 50%)의 항만시설사용료와 임대료를 감면해 줄 계획이다. 하반기 지원규모는 31억3000만원이다.

지난 상반기 항만공사는 연안해운 활성화를 위하여 연안여객터미널 입주업체를 대상으로 임대료의 50%인 4000만원을 감면하고 한중여객 운송 중단으로 인해 일거리가 사라진 일용직 근로자의 생계지원을 위해 1억9000만원을 지원한 바 있다.

또 항만용역업체 등 항만연관사업체에게도 6개월 간 항만시설사용료의 50%인 1000만원을 감면 지원했다.

이와 별개로 전년 동 분기 대비 물동량이 15% 이상 감소한 부두하역사(전용부두 등 자가화물 처리 사업체 제외)에게는 6개월간 임대료의 10%가 감면되는데 올 상반기에는 6000만원이 감면됐고 하반기에는 17억9000만원이 감면될 예정이다.

배후단지와 배후부지는 상반기에는 감면 대상을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으로 한정했으나 하반기에는 감면규모와 대상을 확대해 기업규모와 상관없이 인천시 지원금 12억6000만원을 보탠 금액인 총 51억5000만원의 임대료 감면(단지 및 부지 30%) 혜택이 확대 제공된다.

항만공사는 인천항 중소기업의 자금난 극복을 위해 중소기업 상생펀드(IPA의 은행 예치자금 이자를 기업의 대출금리 인하에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통해 하반기에는 19억2000만원 규모의 도움을 줄 계획이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