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도 ‘가격경쟁 시대’가 열렸다

뉴 푸조 e-2008 SUV
르노 조에

보조금을 받을 경우 2000만원 대에 손에 넣을 수 있는 전기차가 속속 출시되면서 전기차 가격 경쟁 시대가 본격 개막했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과 가격차이가 크지 않아 보급확대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최근 국내 출시를 발표한 르노 조에와 뉴 푸조 e-208은 2000만원 대 전기차 가격경쟁에 불을 당겼다.

르노삼성자동차가 최근 출시한 르노 조에는 트림에 따라 3995만~4395만원에 출시됐는데 환경부의 국고 보조금 736만원과 지자체별 추가 보조금을 적용하면 서울시의 경우 2809만원, 제주도의 경우 최저 2759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지난달 푸조가 출시한 e-208의 가격은 트림에 따라 알뤼르는 4100만원, GT라인은 4590만원이다. 국고보조금 653만원과 지자체 보조금을 더하면 2000만원대에 구매가 가능하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발표 2주만에 초도물량이 완판됐다. 함께 출시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 e-2008 역시 보조금 포함 3000만원대의 합리적 가격에 완판 행진을 이어갔다.

이들 차량은 소형차가 놓치기 쉬운 주행성능까지 갖췄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르노 조에는 100kW 급 최신 R245 모터를 장착해 136마력의 최고 출력과 25㎏·m의 최대토크를 발휘한다. e-208 역시 최고 출력 136마력, 최대 토크 26.5㎏·m의 성능을 자랑한다.

높아진 가격 대 성능비(가성비)는 전기차 저변 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기차·수소전기차 판매량은 2만2267대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다.

친환경 자동차 전시회 ‘EV 트렌드 코리아 2020’ 사무국이 성인남녀 1586명을 대상으로 최근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기차 구매 시 최우선 고려사항으로 가격은 전체 응답의 22%를 차지했다. 각각 29%를 차지한 최대 주행거리와 충전소 설치 다음으로 많았다.

설문 응답의 절반 가까운 44%가 3000만원 이하를 전기차 적정 구매 비용으로 꼽기도 했다. 우리나라 소비자들의 첫 차 평균 구매가격이 지난 2017년 기준 2801만원임을 감안하면 전기차가 주류 자동차 소비층의 선택지 중 하나로 떠올랐다는 게 시장의 평가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특유의 정숙성과 도심 주행질감이 주목받고 친환경 미래 교통수단을 탄다는 가치까지 더해져 첫차 구매 고객과 세컨카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원호연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