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이재명 비판한 홍남기 향해 “언행에 신중해 달라”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MBC유튜브]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2차 재난지원금 지급론에 대해 '책임 없는 발언'이라 언급한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향해 "언행에 신중해 달라"고 말했다.

진 의원은 이날 본인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홍 부총리가 임이자 미래통합당 의원의 '이 지사의 재난지원금 지급론은 철이 없다'는 질의에 맞장구를 쳤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의원은 "참으로 경솔한 답변"이라며 "홍 부총리는 나라 곳간을 책임지는 분이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대할 소신이 있을 수 있으나 논거를 들어 입장을 밝혀야 한다. 분별없는 비난에 동조할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진 의원은 "(재난지원금 지급은) 정책적 이견을 합리적으로 토론하고 설득할 사안"이라며 뜻이 다르다고 비난을 앞세우는 태도는 바람직하지도 않고, 국민을 설득할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진 의원은 "홍 부총리 역시 규모와 정도만 다를 뿐 재정이 민생위기 극복에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에 다른 의견이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저 역시 중하위 소득계층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변함없으나 그렇다고 전 국민 지급론을 근거 없이 비난하는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019회계연도 결산 부별심사를 위해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홍남기 부총리는 전날 국회 예결위에서 임 의원이 "이재명 지사가 30만 원씩 50번, 100번을 (전 국민에게) 줘도 재정 건전성을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책임 없는 발언"이라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임 의원이 '아주 철없는 이야기 아닌가'라고 재차 질문하자 "저도 그렇게 생각한다"며 "자칫 잘못하면 국민들한테 오해의 소지를 줄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2차 재난지원금은) 어려움을 겪는 계층에게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28일 적극적 재정정책을 언급하며 "우리도 (재난지원금으로) 한 100만 원 정도를 지급해야 하고 이걸 한꺼번에 주는 것보다는 30만 원씩 3~4회 정도 나눠서 지급하는 게 경제학적으로 효과가 있다고 한다"며 "단언하는데 재난지원금을 30만 원씩 50번, 100번 지급해도 서구선진국의 국가부채 비율에 도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