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무서워 장도 편의점에서 본다…장조림 등 밑반찬 50%↑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편의점에서 반찬과 간편식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1일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에 따르면, 코로나19가 재유행하기 시작한 지난달 16~30일 반찬류 매출이 전월 같은 기간보다 45.7% 늘었다. 이는 전체 상품 중 가장 큰 증가율로, 직전 15일(1~15일) 반찬류 매출 증가율(20.5%)과 비교하면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상품별로는 장조림, 깻잎, 무말랭이 등 밑반찬 매출이 53.8% 늘었고, 이어 햄·소시지(34.6%), 정육(27.9%), 통조림(27.3%), 김치(21.4%) 등 순이었다. 가장 많이 팔린 반찬은 스팸 등 통조림 햄이었고, 소용량 김치와 참치, 조미김 등이 뒤를 이었다.

같은 기간 간단하게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상품들도 인기를 끌었다. 덮밥·국밥류 HMR 매출은 38.4% 증가했고, 냉장 면(메밀국수 등)은 37% 더 팔렸다. 냉장 즉석식(떡볶이 등)과 국·탕·찌개류 매출도 각각 25.1%, 21.6% 늘었다.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재택근무와 온라인 수업 등으로 집에서 밥을 먹는 횟수가 많아진 데 따른 것이라고 CU는 분석했다. 실제로 반찬류 매출의 36.4%는 주택 상권이, 14.2%는 원룸·오피스텔 상권이 차지하는 등 절반 이상이 주거 지역 상권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성욱 BGF리테일 간편식품팀장은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며 집 앞 편의점에서 주요 먹을거리를 빠르고 간편하게 구매하려는 사람들이 부쩍 늘었다”고 말했다.

세븐일레븐도 지난달 15~30일 주택 상권의 도시락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4% 증가했다. 컵밥과 덮밥 등 가공 쌀 식품 매출은 19.4% 늘었고, 냉동식품은 17.1% 더 팔렸다. 야채와 반찬류 매출도 각각 59%, 18.6% 증가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