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전세계 여성에 어떤 변화 불렀나…여가부 ‘2020 성평등 포럼’ 온라인 개최

이정옥(앞줄 가운데) 여성가족부 장관이 지난 5월8일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 기념 국제회의’ 제2차 기획위원회 회의에 앞서 위원들과 ‘덕분에 챌린지’ 수어 동작을 하고 있다. [여성가족부 제공]

올해는 UN이 성평등 증진과 여성의 역량강화를 위해 ‘북경행동강령’을 채택한지 25년,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을 맞는 해이다. 여성가족부는 이를 계기로 성평등과 여성, 평화, 안보 의제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3~4일 ‘성평등과 코로나19 위기’를 주제로 한 ‘2020 대한민국 성평등 포럼(2020 Korea Gender Equality Forum·KGEF)’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북경행동강령은 빈곤, 교육·훈련, 건강, 폭력, 무력분쟁, 경제, 권력 및 의사결정, 제도적 장치, 인권, 미디어, 환경 등 12개 분야를 다룬다. 1995년 북경행동강령 채택 이후 한국의 여성정책 및 성평등 성과가 가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여성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2004년 40%를 웃돌았지만 2019년에는 22.2%로 낮아졌다. 또 2000년대 들어 여학생의 대학 진학률이 남학생을 추월해, 남녀 성인의 학력 격차가 감소하는 추세다. 뿐만 아니라 학사, 석사, 박사 이공계 여학생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일·가정 양립 지원정책 시행으로 여성 및 남성 육아휴직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 특히 육아 휴직자 중 남성 비중은 2009년 1.4%에서 2018년 17.8%으로 껑충 뛰어올랐다. 여성 국회의원 비율 역시 2000년(16대) 5.9%에서 2020년(21대)에는 19.0%로 증가했다. 고위공무원 여성 비율도 2008년 1.2%에서 2018년에는 14.7%로 높아졌다.

이번 포럼에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국내를 비롯한 전세계 여성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노동, 돌봄, 폭력 등 다양한 측면에서 살펴보고, 코로나19로 인한 일상과 사회변화 가운데 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다.

주제발표로는 ‘북경행동강령 채택 25주년과 새로운 세대’, ‘유엔 안보리 결의안 1325호 채택 20주년과 새로운 세대’, ‘여성과 팬데믹Ⅰ: 팬데믹과 여성의 삶’, ‘여성과 팬데믹Ⅱ: 팬데믹 이후의 변화’ 등이 이뤄진다.

기조연사로는 기타 센(Gita Sen) 인도공공보건재단 석좌교수와 김은실 이화여자대학교 여성학과 교수가 나선다. 기타 센은 인도의 여성주의 경제학자로35년 간 인구정책, 재생산과 보건, 성평등, 여성인권 등에 대해 연구한 학자다. 김은실 교수는 지구화, 지식·권력과 여성, 아시아 여성에 대해 연구한 학자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포럼은 북경행동강령 채택 이후 ‘성평등’이란 가치가 지난 25년 간 어떻게 발전돼 왔는지를 살펴보고, 코로나19에 따른 전세계적인 성평등 위기에 대해 대한민국과 국제사회가 연대하고 협력한다는데 의의가 있다”며 “대한민국 성평등 포럼이 국제사회에서 성평등과 여성, 평화, 안보 의제를 선도하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정례화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장연주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