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타격 집중 소상공인·전통시장, 라이브커머스 등 온라인 판매 확대 주력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 시장상인아 한계상황에 내몰리고 있다.

임차료, 인건비, 재료비와 같은 고정비를 출당하지 못하던 데서 나아가 생존을 위한 기본소득도 벌지 못하고 있다는 아우성이 높다. 재난지원금 소비진작 효과도 끝나 2차 재난지원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졌지만 근본적인 생존대책과는 거리가 있다.

이런 가운데 중소벤처기업부가 내년 예산사업으로 소상공인, 전통시장의 온라인판로 확대를 내걸어 눈길을 끈다. 중기부가 지난 1일 발표한 2021년 예산안엔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화 사업 강화 방안을 포함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비대면소비 증가에 발맞춰 온라인채널 입점, 라이브커머스 플랫폼 등을 통해 이들의 매출을 확보해주자는 것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배경 설명을 통해 “디지털경제로의 대전환 시기에 소상공인, 자영업자는 하루 매출에 집중할 수밖에 없고 추가적인 투자도 불가능해서 빠른 디지털전환이 어렵다”며 “소상공인의 디지털화를 지원하기 위해 상권 정보시스템의 고도화, 온라인플랫폼 강화, 교육·컨설팅 관련 사업의 예산을 증액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온라인판로 지원사업은 올해 313억원에서 내년 734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소상공인 전용 라이브커머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한편 플래그십스토어 2곳이 새로 설치된다. 1인미디어 마케팅교육도 지원한다.

전통시장 제품의 온라인 진출 지원을 위해 24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해 ‘전통시장 디지털 매니저’를 파견한다.

소상공인 스마트인프라 지원을 위한 스마트상점, 스마트공방도 확대된다. 스마트상점은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등 스마트 기술을 활용하는 스마트오더·미러·물류·서빙 등으로 소규모 슈퍼마켓, 미용실, 옷가게, 음식점 등 다양한 소상인들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스마트공방은 업종별 고객주문 정보를 반영한 맞춤 생산시스템을 구축하고, 수작업 위주 공정의 생산 자동화 등 소공인의 다양한 작업장 특성에 맞는 스마트기술을 발굴·보급한다.

이와 함께 대면판매 중심인 전통시장에 온라인배달, 무선결제, VR지도 등을 도입해 온라인쇼핑 접근성을 확대한다. 온라인 전통시장관을 강화해 참여하는 전통시장을 내년 전국 15개 시장 2000개 점포로 늘리기로 했다.

유재훈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