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첨단 R&D시설 갖춘 판교로 이전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의 ‘판교시대’가 열렸다.

이 회사는 R&D 인프라 확충을 위해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에 위치한 코리아바이오파크(사진)로 본사를 이전했다고 1일 밝혔다.

테라젠바이오는 본사 이전을 통해 첨단 임상 유전체 실험 및 분석 시설, 유전체 기반 암 백신 및 바이오마커(생체표지자) 개발 시설 등을 갖추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 5월 테라젠이텍스의 바이오부문 물적분할을 통해 100% 자회사로 신규 설립됐다. 유전체 분석 기술력을 기반으로 맞춤형 암 백신, 동반진단 바이오마커 개발, 빅데이터 활용 신약 개발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테라젠바이오는 이전까지 경기도 수원시 광교테크노밸리 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을 본사로 사용해 왔다. 이 곳은 개인 유전체 서비스 및 헬스케어 분야 연구소로 계속 활용할 예정이다.

코리아바이오파크는 DNA 모양을 본따 설계됐으며, 한국 바이오벤처들의 요람. 한국바이오협회를 비롯해 30여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테라젠바이오 사옥은 코리아바이오파크 C동 4층 전층으로, 임상연구 시설 외 빅데이터 및 바이오인포매틱스(생정보) 관련 시설 등을 갖췄다.

황태순 테라젠바이오 대표는 “본사 이전을 계기로 세계적인 유전체 기반 맞춤의학 솔루션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