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경찰 수사 뒷북…오거돈 특검 실시하라”

미래통합당 행안위 소속 김형동 의원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찰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에 송치한 것과 관련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특검을 실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미래통합당은 1일 오거돈 전 부산시장 강제추행 사건에 대한 경찰의 부실 수사를 주장하며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국회 행정안전위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는 뒷북 수사이자 봐주기 수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오 전 시장은 강제추행과 공직선거법·지방공무원법 위반, 직권남용, 공무집행 방해, 명예훼손 등 모두 6가지 범죄 혐의에 대해 고발당했는데도 오 전 시장 본인이 스스로 인정한 강제추행 혐의만 적용하고 공직선거법 위반 등 나머지 5가지 혐의는 ‘혐의없음’으로 검찰로 송치했다”며 “부산경찰청의 부실 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오 전 시장이 죄를 자백한 이후 140일 넘었지만 지지부진한 경찰의 수사로 그동안 피해자는 고통 속에 지내야만 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경찰은 단 한 번의 수사 브리핑도 없이 국민의 알 권리도 철저히 무시했다”며 “핵심 증거인 휴대폰은 수사 착수 20일이 지나 확보하고, 사무실은 70여일이 지나 압수수색했다. 증거 인멸의 시간을 넉넉히 줬다. 게다가 부실 영장으로 구속영장이 기각됐지만 보강 수사를 통한 영장재청구 의지조차 보이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권력형 성범죄에 있어 유독 지지부진한 수사로 일관하는 경찰이 그들이 주장하는 수사권 독립을 목적으로 정권 눈치를 보며 입맛에 맞는 수사를 하는 것이 아닌지 그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맹비난했다.

통합당은 “수사권 독립을 위해 정권의 눈치만을 보는 경찰의 수사는 더는 신뢰할 수 없다”며 “통합당 행정안전위원회는 오 전 시장, 박 전 시장에 대한 권력형 성범죄 조사가 국민의 ‘알 권리’와 진실을 밝힐 수 없을 때는 특검 도입을 할 필요가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