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흑인피격’ 시위대 2명 살해 10대 지지자 두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워싱턴의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흑인 총격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10대 지지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이터]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경찰의 흑인 총격 사건에 항의하는 시위대에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10대 지지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언론 브리핑에서 이 지지자가 당시 총을 쏘지 않았으면 시위대의 공격으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그저 도망가려 했다”며 “그가 넘어지자 시위대가 그를 매우 격렬하게 공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청난 곤경에 처해있었던 것 같다”며 “(시위대의 공격을 받아) 사망했을 수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23일 위스콘신주 커노샤에선 흑인 남성 제이컵 블레이크가 세 아들 앞에서 경찰이 수차례 쏜 총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이 사건은 커노샤를 비롯해 뉴욕,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포틀랜드 등 미국 주요 도시에서 거센 항의 시위를 낳았다.

커노샤에서 건물과 차량이 불에 타는 등 과격 집회가 이어지자 시위대에 대항하기 위한 무장 자경단도 조직됐다.

그러다가 지난 25일, 자경단에 가담한 백인 청소년 카일 리튼하우스(17)가 시위대를 향해 격발해 2명이 숨지고 1명을 다치게 한 일이 발생했다. 그는 1급 고의 살인 등 6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리튼하우스의 틱톡 계정에는 올해 초 아이오와주 디모인에서 열린 트럼프 캠프의 집회 현장을 담은 영상 등 트럼프 지지 게시물을 다수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그가 시위 발생지인 커노샤를 방문하기 하루 앞서 나왔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폭력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대통령이 폭력을 질책하길 거부했다”며 “다른 사람을 공격해 살인 혐의를 받는 지지자 한 명을 거부하지조차 못했다”고 비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