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로 막힌 농어민 돕자”…현대百, 특산물 선물세트 두 배로 확대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현대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 개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어민 돕기에 나섰다.

현대백화점은 오는 29일까지 진행하는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 동안 전국 각 지역의 특산물 추석선물 세트를 기존보다 두 배 늘리기로 했다. 코로나19로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데다, 지역 축제마저 취소되면서 팔리지 않은 각 지역의 특산물 재고가 크게 늘고 있어서다.

현대백화점은 전라남도 완도의 특산물인 전복 등 수산물 물량을 지난해 추석보다 세 배가량 늘렸다. 지난 5월 지역 대표 축제인 ‘장보고 수산물 축제’가 취소되면서 전복 등 특산물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현대백화점은 전복·소라·가리비 등 수산물을 대량으로 확보했다

완도산 전복과 소라·가리비 등으로 구성된 ‘완도 활패류 세트'’의 경우 올해 처음 명절 선물세트로 선보이며, 대형 자연산 전복 7~8마리로 구성된 ‘프리미엄 자연산 전복 매(梅) 세트’와 전국 배송이 가능한 실속형 상품인 ‘알뜰 전복 세트’ 등도 판매한다.

강원도 인제의 황태 선물세트 물량도 지난해보다 두 배 확대했다. 황태 산지로 유명한 인제군 북면 용대리는 관광객 급감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매년 5~6월에 진행하던 인제 용대리 황태 축제가 취소된 것도 타격이 컸다. 현대백화점은 인제군청과 협력해 ‘용대리 황태 매(梅) 세트’와 ‘용대리 황태 난(蘭) 세트’ 등을 선보인다.

강원도 횡성의 더덕 선물세트도 늘렸다. 횡성은 매년 9월 횡성 더덕 축제를 여는데,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됐다. 현대백화점은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더덕 수매 물량을 전년 보다 30% 늘렸다. 이번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 선보이는 더덕 제품은 30㎝ 이상 횡성 왕더덕으로 구성된 ‘약속농장 왕더덕 세트’, ‘횡성 더덕 매(梅) 세트’, ‘횡성 더덕 실속 세트’ 등이다.

윤상경 현대백화점 신선식품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판로가 막혀 어려움을 겪는 농어민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지역 특산물 선물세트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각 지자체와 협의해 국내산 농수축산물의 소비 촉진을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