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텀싱어3’ 김민석·김바울·소코, 아트앤아티스트와 함께 한다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JTBC ‘팬텀싱어3’에서 인기를 모은 김민석, 김바울, 소코가 새 둥지를 찾았다.

아트앤아티스트는 테너 김민석, 베이스 김바울, 바리톤 소코와 매니지먼트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테너 김민석 [아트앤아티스트 제공]

테너 김민석은 ‘팬텀싱어3’에서 3위를 차지한 ‘레떼아모르’의 멤버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성악과를 졸업, 2018년 중앙콩쿠르에서 우승하며 실력을 인정받았다. 방송을 통해 깨끗하면서도 명징한 고음으로 주목받았다. 방송 이후 많은 무대에 오르며 크로스오버뿐만 아니라 클래식 성악가로서도 활발한 활동을 예고하고 있다.

베이스 김바울 [아트앤아티스트 제공]

베이스 김바울은 ‘팬텀싱어3’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라비던스’의 리더로, ‘인간첼로’라 불리며 저음에서 오는 깊은 감동의 노래를 들려줬다. 경희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한 김바울은 따뜻한 카리스마, 세련된 열정과 노래, 매력적인 외모로 크로스오버는 물론 성악, 연기, 모델 등 다양한 활동을 할 계획이다.

바리톤 소코 [아트앤아티스트 제공]

바리톤 소코는 ‘팬텀싱어3’를 통해 최고로 화제가 됐던 참가자다. 남태평양의 섬 ‘피지’에서 온 외국인 성악가로, 우리말로 된 가곡 ‘첫사랑’, 동요 ‘꼭 안아줄래요’를 노래해 등장과 함께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울림을 줬다. ‘팬텀싱어3’ 톱16에 이름을 올린 그는 팀 결성은 못했지만, 누구보다 주목받은 참가자였다. 한국에 온지 올해로 10년을 맞이한 소코는 이번 전속계약을 계기로 보다 적극적으로 음악활동에 전념할 계획이다.

아트앤아티스트는 “세 명 모두 팬텀싱어를 통해 이름을 알렸지만 김민석, 김바울은 우선 팀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다”라며 “노래를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각자의 개성과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열심히 돕고, 이들의 활동과 비전을 늘 팬들과 함께 공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코는 한국 생활 10년이 되는 해에 홀로서기를 시작한 만큼 절대 서두르지 않고, 먼저 음악적인 발전이 필요하고 원할 경우 본격적인 음악공부와 훈련도 뒷받침할 것”이라며 “늘 열심히 노력하는 연주자이기 때문에 조만간 더욱 성장한 모습으로 팬들과 만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트앤아티스트는 사무엘 윤, 캐슬린 김, 황수미, 김주택, 손혜수 등 세계적으로 활동중인 최정상급 성악가들이 소속된 성악 전문 매니지먼트 회사이다. 포르테 디 콰트로, 포레스텔라, 미라클라스 등 크로스오버 보컬 그룹이 소속돼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