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항만公, 컨 물동량 전년 대비 5.0% 증가

평택항 컨부두 중심 전경.

[헤럴드경제(평택)=지현우 기자] 경기평택항만공사는 해양수산부 통계자료에 의거, 지난 7월 누계 평택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전년 대비 5.0%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국 항만이 코로나19 팬데믹 사태 영향으로 지난 7월 전국 항만 컨테이너 누적 물동량이 전년 동기 대비 2.9% 감소했지만 평택항은 지난 7월 전년 동기 대비 5.0% 증가하며 전국 5대 무역항 중 전년 대비 물동량이 가장 많이 증가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7% 상승, 베트남은 29.7%가 상승했다. 중국은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팬데믹 영향으로 물동량이 감소했다. 중국 중앙 정부의 강력한 경기부양 정책의 힘입어 회복세로 접어들면서 수출 물동량이 5.1% 증가하며 평택항 물동량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

중국 항로별 물동량 변화를 살펴보면 평택항 물동량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중국 상해항의 컨테이너 처리량이 지속 상승한 것이 중국 수출 물동량 상승을 견인한 주요 요인으로 파악된다. 베트남의 경우 수출 22.6%, 수입 45.4% 물동량이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신규 개설된 태국과 베트남 정기 컨테이너 항로가 안정적으로 정착해 가전제품 역수입 물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 될 것으로 보인다.

deck91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