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지, 조리시간·가격 반으로 줄인 차세대 밀키트 출시

프레시지, '더 이지(the EASY) 밀키트’ 6종 [사진제공=프레시지]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밀키트 전문 기업 프레시지가 차세대 밀키트 ‘더 이지(the EASY) 밀키트’ 6종을 1일 출시한다. 프레시지는 편의성을 극대화한 밀키트 제품로 가정 간편식(HMR)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할 계획이다.

더 이지(the EASY) 밀키트는 기존 밀키트의 조리 시간과 가격을 절반 이상 줄인 게 특징이다. 5분 안에 요리를 완성할 수 있게 상품을 구성했고, 가격은 기존 밀키트 제품의 절반 수준으로 책정됐다.

보관 기간도 늘었다. 야채 및 육류 등의 식재료를 바로 조리할 수 있는 형태로 용기에 담은 후 초저온 급속 냉동과 스킨 포장 공정을 거쳐 생산했다. 스킨 포장은 전처리된 식재료의 형태와 색감을 그대로 살리는 방식으로, 소비자가 직접 눈으로 상품을 살펴보고 구매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더 이지(the EASY) 밀키트는 총 6종으로, ‘매콤제육볶음’, ‘단짠 제육볶음’, ‘동경규동’, ‘광양식 소불고기’, ‘춘천식 양념 닭갈비’, ‘서울식 간장 닭갈비’ 등으로 구성되었다.

최승우 프레시지 리테일 부문장(상무)은 “프레시지는 ‘밀키트의 첫 경험은 프레시지로 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간편식 시장에 진출한 기업으로 현재 소비자들에게 맛으로 충분히 인정 받는 브랜드가 되었다”며 “프레시지만의 제조역량을 기반으로 다양한 차세대 밀키트 제품들을 출시하여 소비자들을 요리로부터 자유롭게 하는 식문화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