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을지로 본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사진은 1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서정은 기자]하나은행 본점에서 근무하는 직원 1명이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건물이 폐쇄됐다.

1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서울 을지로 본점 22층에 근무하는 직원 1명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하나은행은 방역을 위해 2일 오후 5시까지 을지로 본점 건물 전체를 폐쇄할 예정이다. 직원들은 모두 재택근무로 전환하도록 했다.

확진 직원과 같은 층에 근무하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lucky@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