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급여 47만원 드려요!”…그래도 품귀 ‘배달 라이더의 실상’ [IT선빵!]

[헤럴드경제=채상우 기자] “하루 급여 47만원까지 드려요.”

배달 라이더도 억대 연봉 시대다. 코로나19로 배달이 급증하면서 라이더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그럼에도 라이더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라이더 부족으로 배달 시간이 길어져, 고객들의 불편이 잇따른다.

라이더 억대 연봉 시대…“대기업 부럽지 않아요”

지난달 30일 강남구에서 활동한 쿠팡이츠 라이더의 경우 최고 일 급여 47만 1100원을 받았다. 주 5일 일한다고 가정할 경우 연 1억1200만원을 버는 셈이다. 이 라이더는 이날 57건의 배달을 했다. 건당 평균 배달비는 8200원이다.

해당 라이더만 수익이 유독 높은 것이 아니다. 이날 강남, 서초, 송파 지역에서 활동한 쿠팡이츠 라이더들은 많게는 31만~46만원의 수익을 거뒀다.

쿠팡이츠의 배달비는 기본요금 없이 주문량·시간·거리 등을 고려해 탄력요금제를 적용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최소 5000원에서 장마철인 최근에는 평균 약 1만7000원을 지급하고 있다. 많게는 건당 2만원대가 넘는 배달비를 지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쟁사인 배달의민족, 요기요 등도 쿠팡이츠 견제를 위해 배달비를 인상하면서 라이더 수익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배달의민족 라이더의 경우 지난해 평균 약 4800만원을 벌었다. 상위 10% 라이더의 경우 7500만원을 벌었다. 경쟁사인 요기요 및 배달대행사 소속 라이더들도 배달의민족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달의민족 배달라이더 [우아한형제들 제공]

라이더 '품귀현상'…“배달 지연에 고객은 너무 불편해요”

그럼에도 배달업계는 라이더를 구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라이더를 낮게 취급하는 사회적 인식과 교통사고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리스크 때문에 지원자가 많지 않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더욱이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배달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라이더 수급이 제대로 되지 않아 업체들마다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고, 태풍까지 예고돼 있다.

배달 수요는 많이 늘어나고 있지만, 정작 배달을 해야 할 라이더들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업계 관계는 “라이더가 부족해 배달 시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배달업계에 따르면 배달지연율은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배달지연율이란 전체 배달 중 배달시간이 40분을 초과하는 비율이다.

12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