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거리두기 3단계 선제적 시행

한화그룹 서울 장교동 사옥. [한화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한화그룹이 1일부터 전 계열사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대응 지침을 선제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지는 않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3단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한화그룹은 이날부터 전 계열사 임직원의 70%가 재택근무에 들어갔다. 이는 전 직원의 3분의 1 이상 재택근무를 권고하고 있는 현재 정부 지침보다 한층 더 강화된 수준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되면 정부는 민간 기업에도 필수인력 30%를 제외한 70%가 재택근무할 것을 권고한다.

한화그룹은 업종 및 계열사별 상황에 따라 일부 차이는 있으나 필수인력을 제외한 전원이 교차 재택근무하도록 선제 대응에 나섰다. 필수인력은 공장이나 건설현장, 사업소, 업장 등에서 정상 업무를 진행하기 위해 필요한 인원으로 한정했다.

필수인력에 해당해 현장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은 강화된 방역지침에 따라 근무하도록 했다. 기존에 시행하던 유연근무제를 조기출퇴근 제도 등으로 확장하고, 사무실에선 10인 미만의 인원이 좌석 간격을 조정해 앉거나 투명 가림판과 칸막이 등으로 거리를 두도록 했다.

사내식당 이용 시에는 일렬 좌석 및 칸막이를 사용하고, 교육 및 회의도 화상회의 등 대체수단을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업무상 회식이나 국내외 출장은 금지되며 근무환경은 수시로 방역을 실시할 방침이다.

한화그룹 측은 “정부와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섰다”며 “추석을 한 달 남짓 앞둔 지금이 집중적인 방역 활동이 필요한 시기라는 그룹 내부의 판단도 중요하게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