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 선임병들, 6개월간 매일 후임병에 가혹행위…성고문 수준”

군인권센터 로고. [군인권센터 제공]

[헤럴드경제=박상현 기자] 해병대의 한 중대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 한 사람을 6개월간 상습 성희롱, 성추행, 폭행 등을 가하며 가혹행위를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1일 입장문을 통해 “해병 1사단에서 상병 1명과 병장 3명이 온종일 성고문에 가까운 수준으로 후임병을 괴롭혔다”며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간 하루도 빠짐없이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센터에 따르면 현재 전역한 A병장은 지난해 12월 파견지에서 본대로 복귀하는 버스에서 피해자가 ‘자신의 허락 없이 창문을 닫았다’며 30여 분에 걸쳐 뒤통수를 수십 대 가격하고 “포항(본대에) 복귀하면 두고 보자”고 피해자에게 말했다.

이어 올해 1월초부터 A병장은 피해자를 찾아가 자신의 성기를 보여 주고 얼굴에 들이대는 등 성적 괴롭힘을 가했다. A병장의 성적 괴롭힘은 생활반 뿐 아니라 건물 복도 등 공개된 장소에서도 이어졌다. A병장은 전역을 앞두고 자신의 후임인 B상병에게 피해자를 인계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진술에 따르면, B상병은 하루 10번 이상 ‘담배를 피우러 가자’며 피해자의 신체 부위를 만지고 폭행했다. 또한 생활반에서 피해자를 대상으로 성행위를 하는 시늉을 하고, 샤워실에서 피해자에게 소변을 보는 등 가혹행위를 했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는 선임병들이 자신의 몸에 손을 댈 때마다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도록 강요받은 것으로 전했다.

센터는 “A병장이 전역한 뒤 피해자는 매일 아침 점호부터 소등 이후까지 생활반, 건물 복도 등에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괴롭힘을 당했다”며 “이는 해당 부대의 최선임 해병인 C병장과 D병장이 범행에 가담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개된 장소인 흡연장, 복도, 계단 등에서도 괴롭힘이 이어졌지만 소 속부대 간부들이 이를 인지하지 못했다는 것은 병영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는 것”이라며 “이 사건처럼 해병대 기수문화를 악용한 유사한 피해 사례가 끊이지를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센터는 해병대가 개혁에 나설 것과 함께 사건에 대한 명백한 수사와 해당 부대의 대대장·중대장에 대한 보직 해임, 징계 등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 등을 요구했다.

아울러 피해자의 의사에 따라 지난 7월 말 가해자 4명을 군형법상 강제추행, 특수강제추행, 상습폭행 혐의로 군 검찰에 고소했으며, 이 중 전역한 A씨를 제외한 3명은 현재 구속 상태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고 센터는 전했다.

poo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