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티앤씨, 세계1위 아웃도어 가방에 친환경섬유 공급

효성티앤씨의 고강력 친환경 나일론 섬유인 마이판 리젠 로빅이 쓰인 오스프리 프리미엄 아웃도어 백팩 템페스트(Tempest). [효성티앤씨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효성티앤씨가 세계 1위 아웃도어 백팩 브랜드인 ‘오스프리(OSPREY)’에 친환경 섬유소재를 공급한다. 오스프리는 내년 봄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를 적용한 백팩을 선보일 예정이다.

효성티앤씨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친환경 나일론 고강력 섬유 ‘마이판 리젠 로빅’을 오스프리에 공급한다고 1일 밝혔다.

오스프리는 전 세계 아웃도어 백팩 시장점유율이 약 43%에 달하는 글로벌 1위 브랜드다. 경량화 기술과 내구성이 뛰어난 배낭으로 유명하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 2월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3대 아웃도어 전시회 ISPO(글로벌 스포츠 용품&아웃도어 박람회)에서 오스프리로부터 “친환경적이면서 강도가 높은 제품을 만들어 달라”는 요청을 받고, 1년여간 친환경 섬유를 개발해왔다.

그 결과 섬유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재활용해 만든 ‘마이판 리젠 로빅’을 내놓았다. 무게가 가볍고, 잘 찢기지 않아 배낭·작업복·수영복 등 아웃도어 제품에 적합하다.

온실가스 절감효과도 있어 향후 친환경 제품 수요가 높은 미주와 유럽 등에서 성장이 예상된다. 효성티앤씨는 마이판 리젠(나일론), 리젠(폴리에스터), 크레오라 리젠(스판덱스) 등 친환경 섬유제품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고객들은 이미 기업에 높은 수준의 환경에 대한 인식과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며 “효성은 그린경영비전 2030을 기반으로 친환경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제품, 소재, 비즈니스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