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단계 앞에 승자 없었다…오피스 상권도 ‘한집 건너 휴업’

지난 8월 31일 오후 8시께 서울 중구 시청역 부근 거리. [사진=김빛나 기자]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잘 되고 있는 가게 없어요. 거리에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잘 돼.”

지난 8월 31일 오후 8시께.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 최준섭(50)씨가 운영하는 식당에는 저녁 손님들로 가득차야 할 식당이 테이블 10곳 중 1곳에만 손님이 있을 정도로 한산했다. 최씨는 “주변에 대기업이 많아 나름 고정 고객이 있는 가게인데도 손님이 너무 없다”며 기자에게 1주일 매출 추이를 보여줬다. 이날 하루 매출은 지난 주 월요일과 비교할 때 3분의 1 수준인 80여만원.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평일 첫날 마감을 하는 최씨는 착잡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후 고정 매출로 버텨오던 오피스 상권마저 무너지고 있다. 재택근무를 시행하는 기업이 늘어난데다 출근을 하더라도 사무실에서 배달해 먹는 분위기가 확산하면서 회사원 고객이 줄어든 탓이다. 점심 배달이 늘었다 해도 거주지 상권에 비해선 배달 매출 비중이 적은 편이라 단축 영업·휴업을 고려하는 상인이 늘고 있다.

지난 8월 31일 서울 중구 만리동 일대에 텅 빈 거리. [사진=김빛나 기자]

▶개인 카페는 ‘규제 사각지대’?…“손님없는 건 똑같아”=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앞에선 어느 누구도 승자가 될 순 없었다. 헤럴드경제가 지난 31일 오후 직장인이 많은 서울 시청·서울역, 여의도 일대 음식점·카페 등을 마감 시간인 7시~9시께 방문한 결과, 규제의 반사익을 본 곳은 단 한곳도 없었다. 대형 빌딩 내 음식점부터 풍선효과를 누릴 것이라 기대했던 개인 카페까지 고통의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거리는 퇴근 후 저녁식사를 하러 온 직장인들이 없어 적막한 분위기였다.

서울 중구 소재 140평짜리 대규모 개인 카페도 우울한 월요일을 보냈다. 이 카페 직원 정용환(28)씨는 “솔직히 ‘우리쪽으로 오지 않을까?’하는 기대가 있었다”며 “현실은 거리에 사람 자체가 없어 점심 손님이 줄고, 저녁 장사는 날아갔다”고 말했다. 베이커리형 카페, 브런치·후식 메뉴가 나오는 음식점의 사정도 마찬가지였다. 코스 요리가 제공되는 여의도의 한 식당 매니저는 “특별히 손님들의 체류시간이 늘거나 하지 않고, 점심 손님은 계속 줄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재택 근무 증가와 더불어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커진 탓이 크다. 음식점·카페 내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테이크아웃 커피를 사거나 곧장 사무실로 들어가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시청 주변 회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한성원(가명·29)씨는 “거리두기를 지킬 수 있는 회사 구내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며 “다들 안 나가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박해묵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후 첫 날인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카페에 영업시간을 알리는 안내문이 부착되어 있다.

▶오피스 상권도 배달에 주력, 하지만…=상황이 이렇다보니 대형 빌딩 내 음식점도 주거 상권 매장들처럼 배달에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상권의 특성상 배달 비중이 크게 늘기 어려운만큼 매출 하락을 막을 순 없었다.

대형 빌딩에서 샌드위치 가게를 운영하는 유민정(가명·36)씨는 “평소 30% 미만이던 배달·포장 비중이 오늘 하루만 70% 수준으로 올라갔다”며 “(출입명부를) 보시면 알겠지만 매장에는 사람이 적었다”고 말했다. 유씨가 보여준 출입명단에는 9명의 이름이 적여 있었다.

이처럼 장사가 시원치 않자 휴점을 고려하는 상인도 늘었다. 직장인들이 ‘퇴근길 한 잔’을 위해 방문하는 서울 중구 만리동 일대는 ‘31일부터 코로나19 때문에 쉬어갑니다’ 팻말이 붙은 고깃집도 있었다.

식당 주인 최준섭(50)씨는 “그냥 다음 주부터 문 닫으려고 한다”며 “개업 휴업 상태로는 영업 못한다”고 말했다. 최씨는 한숨을 쉬면서도 “언젠가가 될지 모르지만 상황 좋아지면 동료들과 놀러와 달라”고 기자에게 가게 명함을 건넸다.

binn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