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예산] 혁신생태계 조성·미래 및 그린산업 육성에 29.6조원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정부가 선도형 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예산 29조6000억원을 투입한다. 이 중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자동차 등 이른바 ‘빅3 핵심산업’에 4조원을 투입한다. 또 미래산업과 첨단기술 육성을 위해 데이터(Data)·네트워크(Network)·인공지능(AI) 등 이른바 ‘DNA’ 산업에 3조1000억원을 지원한다. 태양광·풍력 등 그린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도 2조원대로 늘렸다.

1일 정부가 발표한 ‘2021년 예산안’에 따르면 빅3 산업 예산은 올해 3조1000억원에서 내년에 4조원으로 9000억원 늘어났다.

우선,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핵심기술 확보와 인프라 구축, 전문인력 양성 등에 대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차세대 지능형 반도체 기술개발에는 여러 부처가 함께 1223억원을 투입하고, 반도체 설계기업(펩리스) 육성 개발에 60억원을 신규 편성했다.

미래차 분야에는 올해보다 5000억원 증액한 2조원을 배정했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 사업을 위해 882억원을 새로 책정했다.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을 늘리고, 주행거리도 확대할 예정이다.

바이오헬스 분야에서는 글로벌 블록버스터 신약 개발을 목표로 기초연구부터 임상, 생산 등 전 주기를 지원한다. 이를 위해 4000억원 증액한 1조7000억원을 투입할 방침이다.

범부처 차원에서 추진하는 재생의료 기술개발에 128억원을, 전주기 의료기기 연구개발에는 올해보다 배가량 늘어난 1864억원을 쓴다.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사업도 적극적으로 육성한다. 올해보다 8000억원 늘어난 2조1000억원을 관련 사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산업단지와 주택, 건물, 농촌에 태양광발전시설 보급을 위한 융자 지원을 확대하고, 풍력이나 수소 발전 사업을 할 때 지역주민이 개발이익을 공유할 수 있는 ‘국민 주주 프로젝트’ 등에도 지원을 늘린다.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사업에도 중점을 둔다. 전력수요 관리를 위한 아파트 지능형 전력계량기(AMI) 보급(225만호)에 1586억원을 배정했다.

또 DNA 산업 육성 예산은 올해 1조9000억원에서 내년 3조1000억원으로 1조2000억원 증가했다.데이터 구축·개방·활용 등 전(全)주기 생태계를 강화하기 위한 예산은 8000억원에서 1조5000억원으로 증액됐다.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에 2925억원, 공공데이터 개방에 1997억원이 편성됐다.

5G 조기 확산과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5G 기반 융합서비스 및 실감콘텐츠 개발 지원에는 9000억원이 투입된다.이를 통해 안전·보건 등 공공분야에 5G 융합서비스를 선도 적용하고, 스마트 오피스 구현을 위한 5G 국가망을 단계적으로 구축한다.AI 핵심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1·2·3차 산업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한 AI 기술의 도입과 융합을 지원한다.

oskymoon@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