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로봇이 서빙해주는 파스타” …KT, 매드포갈릭서 서빙 로봇 시범 서비스

KT가 국내 유명 외식업체 엠에프지코리아와 함께 AI 서빙로봇 상용화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다 1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매드포갈릭 봉은사 현대아이파크타워점’에서 KT AI 서빙로봇을 이용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앞으로 매드포갈릭에서 인공지능(AI) 로봇 직원이 서빙하는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KT는 AI 서빙로봇 상용화를 위한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1일 밝혔다. 국내 유명 외식업체 엠에프지코리아와 손잡고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매드포갈릭 봉은사 현대아이파크타워점’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선보이는 AI서빙로봇은 KT융합기술원이 자체 개발한 3차원(3D) 공간맵핑 기술, 자율주행 기술 등을 탑재했다.

테이블 간 좁은 통로를 이동해 목적지까지 이동하며 장애물 발견 시 자동으로 피한다. 한 번에 최대 4곳의 테이블에 주문한 음식을 순차적으로 서빙할 수 있다.

KT는 AI 서빙로봇 도입으로 직원의 육체적 업무 부담이 줄고 고객 맞이 등 서비스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했다.

향후 엠에프지코리아는 AI 서빙로봇을 시범 운영하며 다양한 고객 시나리오를 발굴하고, KT의 후속 AI로봇 모델 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KT는 앞으로도 AI 로봇사업 분야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해 12월 기가지니 호텔로봇을 처음 선보이고, 지난 4월에는 성능이 대폭 개선된 2세대 호텔로봇을 출시했다.

김채희 KT AI·빅데이터사업본부장은 “작년과 올해 선보인 1·2세대 호텔로봇에 이어 외식 분야에 새로운 AI 서빙로봇을 선보이며 고객의 삶에 AI가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