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국민임대주택 전세대 마스크 지원

마스크 전달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GH(사장 이헌욱)는 국민임대주택 입주민과 경비·미화원에게 마스크를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과 경기도의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등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한 정부 및 道정책에 따라 아파트 입주민들과 사회적 약자인 경비·미화원에게 마스크를 지원하였다.

안성 참아름 5단지 입주민 A씨는 “최근 코로나19의 확산 증가로 혹시 나도 감염되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마스크 대란 시기가 떠올라서 마스크 구입에 대한 우려가 많았는데, 이렇게 마스크를 지원해줘서 한시름 덜었다”며 감사하다는 마음을 전했다.

GH 관계자는 “GH 국민임대주택에 거주중인 도민들께서 더욱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어려운 환경에서 근무하는 사회적 약자에게 따뜻한 온정의 손길을 먼저 내미는 GH가 될 것이다”고 했다.

GH는 올해 국민임대아파트 3개단지 2,333세대의 방충망, 보일러 교체를 추진 중에 있으며, 아파트 환경개선을 통한 입주민의 주거생활 안정을 위해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fob140@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