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직원, 코로나19 확진…신본점 폐쇄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IBK기업은행은 신본점에서 근무하는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IBK파이낸스타워를 폐쇄했다고 31일 밝혔다.

기업은행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지난 주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업은행은 해당 직원이 근무했던 본사 신관 IBK파이낸스타워를 폐쇄한 뒤 방역작업을 실시했다. IBK파이낸스타워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일제히 재택근무에 돌입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신본점 필수인력 외에는 금일 재택”이라며 “(건너편에 위치한) 구본점은 그대로 운영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은행 본점이 폐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월 한국수출입은행, 대구은행에서 각각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본점 문을 닫았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