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자민당, ‘포스트 아베’ 총재 선출 위해 ‘약식선거’ 채택할듯

사의를 표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후임자를 선출하는 방식이 1일 결정된다. 포스트 아베 유력 후보 3명의 모습. (왼쪽부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연합, 123rf]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사의를 표명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후임자를 선출하는 방식이 1일 결정된다.

일본의 여당인 자민당은 이날 국회의원들이 참여하는 총무회를 열고 총재 선출 방식과 일정 등을 결정한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는 일본에선 집권당의 총재가 중의원에서 선출하는 총리를 맡게 된다.

자민당 당칙에 따르면 새 총재는 원칙적으로 소속 국회의원(현 394명)과 당원(394명)이 각각 동수의 표를 행사하는 공식 선거로 선출하게 돼 있다.

다만, 긴급을 요하는 경우에는 국회의원과 각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지부 연합회 대표(141명)만 참가하는 양원(참의원·중의원) 총회에서 총재를 선출할 수도 있다.

자민당 총무회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지병을 이유로 갑자기 사임하게 됐기 때문에 정치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양원 총회에서 총재를 신속히 선출한다고 결정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자민당 내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은 전날 기자단에 “양원 의원총회에는 지방 대표도 참가하기 때문에 당원의 의견을 듣게 된다”면서 총재 선거를 양원 총회 방식으로 치를 방침을 재차 밝혔다.

니카이 간사장은 “정치적 공백을 초래해서는 안 된다는 광범위하게 많은 국민의 요망, 명령이 당연히 있다”며 “그것을 받아들여 정치 판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자민당은 총재 선거를 오는 8일 고시하고, 14일 투개표를 한다는 방침으로 전해졌다. 17일에는 총리 선출을 위한 임시 국회가 소집될 예정이다.

아베 총리 후임자를 뽑는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는 셈이다.

정치적 공백을 최소화한다는 취지이기는 하나, 민의는커녕 당원의 뜻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은 총재 선출 방식이라는 비판이 자민당 내에서도 나오고 있다.

코바야시 후미아키(小林史明) 자민당 청년국장은 전날 니카이 간사장에게 국회의원과 당원이 같은 수의 표를 행사하는 공식 선거로 총재를 선출할 것을 요구하면서 140여명의 국회의원 서명을 제출했다.

자민당 내에선 약식 선거 방침이 아베 총리의 정치적 라이벌로 이번 총재 선거에 출마할 의지가 있는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의 당선 가능성을 낮추려는 의도라는 시각도 있다.

당내 국회의원 기반이 약하고 당원이나 지방 지지층이 튼튼한 이시바 전 간사장 입장에선 국회의원 표의 영향력이 더 큰 약식 선거는 불리하다.

반면, 소속 국회의원이 많은 ‘메이저 파벌’이 선호하는 후보가 당 총재가 될 가능성은 커진다. 당내 4위 파벌로 니카이 간사장이 이끄는 니카이파(47명·이하 소속 참의원·중의원 수)는 전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지지를 공식 결정했다.

당내 2위 파벌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이 수장인 아소파(54명)도 스가 관방장관을 지지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아베 총리의 정치적 맹우인 아소 부총리가 스가 관방장관을 지지하는 것은 아베 총리도 스가 장관을 의중에 두고 있다는 증거가 아니겠냐는 해석도 있다.

아베 총리는 당초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자민당 정조회장을 후계자로 점찍었지만, 지병 악화로 갑자기 사퇴하게 되면서 내년 9월까지인 자신의 임기 동안 국정을 이끌 후임자로 스가 장관을 선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일본 정가를 중심으로 나돌고 있다.

아베 총리는 자민당 내 최대 계파인 호소다(細田)파(98명)의 실질적인 수장이다.

realbighead@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