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강세 흐름 속 숨고르기…다우, 0.78%↓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최근 강세 흐름 속에서 잠시 숨고르기 양상을 보였다.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우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3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거래일보다 223.82포인트(0.78%) 하락한 2만8430.0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도 전거래일보다 7.70포인트(0.22%) 내린 3500.31을 기록했다.

반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9.82포인트(0.68%) 상승한 1만1775.46에 장을 마감했다. 나스닥은 올해 들어 41번째 사상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다우지수는 8월 한 달동안 7.6%, S&P500지수는 7% 올랐다. 8월 월간 수익률로는 다우는 1984년 이후, S&P 500은 1986년 이후 가장 컸다.

S&P500은 5개월 연속 상승했다. 1950년 이후 5개월 연속 오른 것은 26회 밖에 없었다.

나스닥지수는 8월에만 9.6% 올랐다. 2000년 이후 가장 양호한 8월 성적을 나타냈다.

이번달 다우와 S&P 500이 올해 하락분을 모두 만회할 정도로 강한 랠리를 보인 탓에 마지막인 이날 뉴욕증시는 대체로 약세를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이 가을로 접어드는 가운데 2020년 대선을 앞두고 일부 투자자들의 수익 확정 움직임도 나타났다. 미 의회가 8월 휴회를 끝내고 다음 달 추가 코로나19 재정 부양책에 대해 논의에 들어가게 돼 이와 관련된 불확실성도 다시 커지고 있다.

8월 랠리로 시장은 더욱 뚜렷한 V자형 반등을 기록하게 됐다. 3월23일 저점 이후 다우와 S&P500은 각각 55.7%, 60%나 올랐다. 월간으로 8월 흐름은 2월과 3월 대폭락 이후 급반등했던 4월 이후 가장 좋았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호조세를 보였다. 미국 댈러스 연방준비은행 관할 지역 제조업체들의 활동을 나타내는 8월 기업활동지수는 8.0으로, 전월의 마이너스(-) 3.0에서 상승했다. 지수는 4월 사상 최저치로 폭락한 이후 회복 흐름을 이어가 이번 달에는 플러스영역으로 돌아섰다.

종목에서는 애플은 4대 1, 테슬라는 5대 1의 액면분할 이후 이날 거래를 시작했다. 각각 3.4%, 12.6% 오르며 나스닥 상승을 이끌었다. 애플의 비중이 줄어든 탓에 다우의 흐름이 상대적으로 부진했다. 시총 가중 방식인 S&P500과 나스닥과 달리 다우는 주가 가중 방식을 취한다. 주가가 더 높은 종목이 지수에 더 큰 비중을 차지하는 만큼 액면분할로 다우에는 애플의 영향력이 대폭 줄었다.

전문가들은 연준의 경기 부양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야데니 리서치의 에드 야데니 사장 겸 최고 투자전략가는 “연준은 아주 오랫동안 금리를 제로에 가깝게 유지하겠다고 약속해 주가를 계속 끌어올리고 있다”며 “그 결과 주가 멜트 업(과열 우려)을 부채질하고 있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