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세계1위 지켜…한국 3사 나란히 급성장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LG화학이 7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1위 자리를 지켰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 역시 각각 4위와 6위를 기록하는 등 ‘K-배터리’ 3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나란히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1일 시장분석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올해 1~7월 및 지난 7월 판매된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LG화학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97.4% 증가해 지난해 4위에서 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삼성SDI는 같은 기간 52.6% 증가한 3.4GWh의 사용량을 기록해 5위에서 4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은 86.5% 늘어난 2.2GWh로, 9위에서 6위로 점프했다.

이는 올해 코로나19 여파로 2위 CATL(-25.5%), 3위 파나소닉(-30.9%) 등 중국과 일본 배터리 업체들이 하락세를 보인 것과 대조적이다. 상반기 중국과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 수요가 줄면서 올해 1~7월 세계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도 전년 동기 대비 16.8% 감소했다.

반면 한국계 3사는 모두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이며 시장에서 입지를 크게 끌어올렸다. 이들 기업의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LG화학은 테슬라 모델3(중국산), 르노 조에, 포르쉐 타이칸 EV 등의 판매 호조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삼성SDI는 아우디 E-트론 EV, 포드 쿠가 PHEV, BMW 330e 등의 판매 증가가 성장세로 이어졌다. SK이노베이션은 현대 포터2 일렉트릭과 기아 니로 EV, 소울 부스터 등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사용량이 급증했다.

LG화학(시장점유율 25.1%)과 삼성SDI(6.4%), SK이노베이션(4.1%)의 합산 점유율은 35.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7월 15.9%보다 두 배 넘게 성장한 수치다.

한편 7월 한 달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10.5GWh로 전년 동기 대비 20.9% 증가했다. 코로나19로 역성장을 거듭하다가 5개월 만에 성장세로 돌아섰다.

SNE리서치는 "한국계 3사의 본격적인 고성장 국면 진입 기대감이 제기되는 상황"이라며 "글로벌 시장 주도권을 확실히 장악하기 위해 시장 흐름을 지속적으로 주시하면서 기초 경쟁력 강화 및 성장 동력 점검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