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품은 재규어랜드로버”…SKT, 전용 T맵 서비스 선봬

SK텔레콤 카 커넥티비티가 적용된 차량 내부 [SK텔레콤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9월 출시되는 재규어랜드로버부터 내비게이션 T맵이 기본 탑재된다.

SK텔레콤은 재규어랜드로버 올 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최적화된 ‘재규어랜드로버 전용 T맵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서비스는 이날 출시하는 올 뉴 디펜더 차량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에 판매되는 모든 재규어랜드로버 신차에 기본 사양으로 탑재된다.

이번에 재규어랜드로버에 적용되는 서비스는 T맵 기반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고정밀 지도와 전기차전용 기능 등이 포함됐다.

T 맵 실시간 교통정보, 최신 검색 데이터, 정확한 길안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전기차량을 위한 전용 충전소 정보, 현재 배터리 상태로 주행 가능한 최적 경로 안내 등도 포함됐다.

T 맵 기반 ADAS 고정밀 지도는 재규어랜드로버 차량시스템과 유기적으로 결합, 차세대 지능형운전자보조시스템을 지원한다.

두 회사는 향후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가 적용된 차량 환경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당사 서비스의 우수성과 앞선 모빌리티 역량을 다시 한번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초협력을 더욱 강화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향후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와의 지속적인 초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생태계를 확장해 나간다는 목표다. T 맵 뿐 아니라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 · 음악플랫폼 플로(FLO) 등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서비스를 각 제조사의 차량 환경에 최적화한 UX(사용자환경)로 제공할 계획이다.

sjpark@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