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대사, 이인영 통일장관 만난 자리서 “납북자 문제 협력 부탁”

이인영 통일부장관(오른쪽)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했다. 도미타 대사는 이 자리에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제기하며 한국 정부의 협력을 당부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일본대사는 1일 이인영 통일부장관에게 대북정책 우선도에 있어서 한일 간 입장 차이가 존재할 수밖에 없다면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거론해가며 한국 정부의 이해와 협력을 당부했다.

도미타 대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장관을 만나 “북한에 의한 납치문제는 아베 신조 정권에서도 중요한 과제였으며 아베 전 총리도 이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정부에 들어서도 납치문제는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이 문제에 관한 계속된 한국 정부의 이해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국의 남북협력과 통일정책 주무부처 장관으로서는 난감한 얘기를 꺼내든 셈이다.

이에 이 장관은 “한일이 공동으로 직면한 과제에 대해 대화를 통해 평화적으로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서로 협력해야할 것”이라며 “일본과 북의 관계가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개선될 수 있기를 한국 정부도 진심으로 희망한다”는 원론적 입장만을 밝혔다. 또 “한국 정부는 북일관계 개선 과정에서도 협력할 게 있으면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반면 이 장관은 도미타 대사에게 남북관계와 당국 간 대화 복원, 인도협력·교류협력·작은 교역 추진, 남북 합의 이행 등 대북정책 구상을 소개한 뒤 일본의 협력을 구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는 먼저 “남북관계 진전은 남북 간 이해관계만이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매우 중요하다”며 “일본 내 일각에서 급속한 남북관계의 개선과 관련해 우려하는 시각이 있다는 것도 전해 들었지만 대다수 일본인들은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를 확실하게 지지해주신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한반도 평화 조성은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으로 이어져 일본에게도 매우 유익하리라 생각한다”면서 “일본이 넓은 시야와 큰마음으로 우리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 발전의 노력을 지지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특히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 그리고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동북아의 인류평화를 위한 세 개의 빛’으로 표현하면서 “일본과 한국과 중국이 함께 만드는 동북아의 평화가 세계평화와 안정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 함께 평화의 꿈을 나눴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도미타 대사는 “장관님의 동북아 미래에 관한 비전을 감격스럽게 들었다”면서도 “그러한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서도 북한을 둘러싼 여러 현안을 해결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핵화라는 점에서는 북미 간 프로세스가 침체돼있는 점을 우려하고 있으며 북미 간 합의가 신속히 이행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그 과정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도 계속해서 이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의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일북 평양선언을 토대로 납치, 핵,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수교를 실현한다는 일관된 입장”이라고 소개했다.

도미타 대사는 다만 이 장관의 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일본 정부의 협력 요청에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이 궁극적인 목적이라는 점에서 일본과 한국은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로서도 장관님이 추진하는 남북관계 개선과 협력이 한반도 평화와 안정에 긍정적으로 연결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