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제조업 회복·기술주 약진에 상승…S&P500·나스닥, 사상최고치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제조업 회복세와 애플과 줌 등 기술주 약진에 힘입어 큰 폭 상승세를 나타냈다. 특히 이번 상승으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과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다시 갈아치웠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215.61포인트(0.76%) 상승한 2만8645.66에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도 전날보다 26.34포인트(0.75%) 오른 3526.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64.21포인트(1.39%) 상승한 1만1939.67에 장을 마감했다.

주식시장은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에 주목하는 분위기였다. 경제 회복 속도를 가늠할 수 있기 때문이다.

8월 미국의 제조업 활동 지수는 4개월 연속 상승했다. 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월 54.2에서 56.0으로 올랐다. 2018년 11월의 58.8 이후 가장 높았다. 시장 예상치인 55.0도 넘어섰다. 이 지수를 구성하는 항목 가운데 신규 수주는 2004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초기 회복 국면의 가파른 반등은 사라지고 더딘 회복이 나타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제조업에서 탄탄한 경제 회복을 확인할 수 있었다.

기술주는 상승 탄력을 높이며 강세장을 이끌었다. 애플은 액면분할 효과에다 월가의 잇따른 목표주가 상향에 급등세를 지속했고,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2분기 매출이 대폭 늘어난 화상회의 회사 줌 비디오도 기술주 강세에 힘을 실었다.

애플은 이날도 3.98% 올랐다. 테슬라는 유상증자를 통한 자금 조달 계획을 공개한 뒤 4.67% 내렸다. 애플과 테슬라는 4대 1, 5대 1의 액면분할이 시행된 전일 각각 3.4%, 12.6% 올랐다.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늘어난 줌은 올해 매출 가이던스도 상향 조정해 40% 이상 급등했다. 넷플릭스와 엔비디아도 각각 5.10%, 3.37% 상승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완화적인 정책 약속도 계속해서 투자심리를 지지하고 있다. 중국의 8월 차이신 제조업 PMI가 거의 10년 만에 최고치로 오르는 등 글로벌 경제 회복 기대도 유지되고 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시장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 지난 7월 미국의 건설지출은 전달보다 0.1% 증가했다. 다섯 달 만에 증가했지만, 1.0% 늘었을 것이란 시장 예상은 하회했다. 6월 수치가 상향 조정된 영향도 작용했다.

정보제공업체 IHS 마킷의 8월 미 제조업 PMI 확정치(계절 조정치)는 53.1로, 전월 확정치 50.9보다 높았다. 예비치보다는 다소 낮았지만, 2019년 1월 이후 가장 빠른 확장세를 나타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회복세는 당분간 바이러스와 관련된 역풍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며 “통화정책은 향후 몇 달 내에 안정화에서 경기 부양 쪽으로 선회해야 한다”며 더 적극적인 완화적인 정책 기조에 힘을 실었다.

증시 전문가들은 연준의 경기 부양 기대 속에서 상승세가 확장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네이션와이드의 마크 해켓 투자 리서치 수석은 “성장과 모멘텀주가 계속해서 수익률의 주요 동인이 되고 있다”며 “가치와 순환주 역시 이에 동참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gre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