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 핵탄두 최소 200여기 보유”

미국 국방부가 중국이 보유한 핵탄두가 200기 초반이며, 향후 10년간 최소 2배가량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았다.

미국 국방부가 중국의 핵탄두 보유 규모에 대해 처음 구체적인 수치를 내놓은 것은 핵전력 제한 논의 동참을 거부하는 중국을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미 국방부는 1일(현지시간) 연례적으로 의회에 제출하는 ‘2020 중국 군사력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향후 10년간 중국의 핵전력 확대 및 현대화에 따라 현재 200기 초반 수준인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은 규모 면에서 최소 갑절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국을 위협할 수 있는 중국의 지상기반 대륙간탄도미사일 장착 핵탄두가 현재 100기 정도인데 5년 내 약 200기로 늘어날 것으로 관측했다.

보고서는 또 “중국은 공중발사 탄도미사일 개발과 지상·해상 기반 핵전력 증진으로 3대 핵전력을 추구하고 있다”고 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을 미 국방당국이 공개한 것은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보고서는 이어 중국이 이미 몇몇 전력 현대화의 영역에서 미국과 동등해졌거나 심지어 능가하는 상황이라며 군함건조와 지상기반 재래식 탄도·순항 미사일, 통합 방공망 등을 예로 들었다.

이어 중국이 보유한 사거리 500~5500㎞의 중거리 지상 발사 탄도·순항 미사일은 1250기 이상이며 지난해 중국이 실시한 탄도미사일 시험·훈련이 전 세계 나머지를 합친 것보다 많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날 미 국방부가 중국의 핵탄두 보유량을 공개한 것은 중국의 핵전력 제한 논의 동참을 압박하는 한편 미국의 핵전력 현대화 과제의 중요성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미 국방부는 북·중 관계와 관련, 중국은 북한의 붕괴와 한반도의 군사적 갈등을 막기 위한 안정 유지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한반도에 대한 중국의 목표는 안정, 비핵화, 중국 국경 근처에서 미군의 부재를 포함한다”며 “한반도의 안정 유지에서 중국의 초점은 북한의 붕괴와 한반도에서 군사적 갈등을 방지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목적을 위해 중국은 대화와 압박을 모두 포용하고 북미 회담 재개를 장려하는 이중 트랙 접근법을 계속 옹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중국의 군사 활동과 관련, 인민해방군은 항공, 육상, 해상, 화학 방어 훈련 등 한반도 비상사태에 대비한 군사훈련을 시행하며 중국 지도자들은 위기 발생시 북부전구(戰區) 사령부에 다양한 작전을 명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신동윤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