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공급계획 철회해달라”

서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정부의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8·4 대책)에 포함된 삼성동 일대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을 통한 3000가구 규모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에 2일 요구했다.

정순균 구청장은 “앞서 서울시가 수립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에선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하고 있다”며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제시한 MICE 산업 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도 원안대로 개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시가 2016년에 해당 부지에 국제업무와 MICE, 스포츠, 문화엔터테인먼트 등 4대 핵심기능을 유치해 서울 핵심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대신 구는 부족한 주택공급 확보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TF) 구성을 국토부와 서울시에 제안했다. 정 구청장은 “TF의 논의를 통해 기존 재개발과 재건축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을 활성화해 공공주택 3000호 등 부족한 주택공급을 확보하는 등 실현 가능한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번 8·4대책에는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 3만1543㎡를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 종상향을 통해 공공주택 3000가구를 공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앞서 2018년 12월에도 서울시가 이 부지에 800가구 규모 공공주택 공급을 포함한 도시개발계획 변경을 발표하자, 구는 이를 반대해 원안대로 개발을 촉구하는 주민청원 1만550건을 제출한 바 있다. 한지숙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