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Z폴드2, 239만8000원 대중화 이끌 반값폰 언제?

“폴더블폰 한 번쯤 써보고 싶은데…너무 비싸요!”

삼성전자의 세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2’의 몸값이 공개됐다. 전작 갤럭시폴드와 같은 239만 8000원이다.

스마트폰 폼팩터 혁신으로 주목받는 폴더블폰. 누구나 한 번쯤 써보고 싶지만, 너무 비싼 탓에 선뜻 구매 하기가 쉽지 않다. 삼성전자가 폴더블폰 대중화를 위한 200만원을 호가하는 폴더블폰의 가격을 크게 내린 ‘반값폰’을 언제 출시할 지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더 좋아진” 갤럭시Z폴드2…가격은 여전히 초고가=삼성전자가 선보인 ‘갤럭시Z폴드2’는 전작 갤럭시폴드와 동일한 가격(239만 8000원)이지만, 더 커진 디스플레이와 혁신 기능을 감안하면 기존제품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을 낮췄다는 평가다.

내·외부 디스플레이가 커지고, 전작에서 화면을 가리던 ‘노치’ 디스플레이가 사라진 인피니트-O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120㎐ 주사율 지원해 화면 움직임도 부드럽다. 원하는 각도로 스마트폰을 접고 세울 수 있는 플렉스 모드, 여러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우 등도 개선됐다. 모두 게임·동영상 등 콘텐츠 소비와 멀티태스킹에 최적화된 하드웨어와 기능이다.

‘클램셸’(위 아래로 여닫는 방식)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의 5세대(G) 모델도 롱텀에볼루션(LTE) 모델과 동일한 165만원의 가격이다.

두 제품 모두 업그레이드된 사양을 고려하면 사실상 가격을 낮춘 것이라는 평가지만, 그래도 일반인이 구입하기에는 너무 비싼게 사실이다. 고사양의 스마트폰 2대 이상을 구입할수 있는 가격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Z폴드2에서 보여준 혁신으로 폴더블폰 ‘선두주자’로의 입지는 굳혔지만, 가격으로 대중화의 ‘마중물’을 붓지는 못했다는 지적이다.

▶“반값 폴더블폰은 언제 나오죠?”=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의 가격이 초고가로 결정되면서, 대중화를 견인할 ‘보급형’ 제품 출시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얼마 전까지 갤럭시Z폴드2와 함께 공개되리라는 예측이 무성했던 ‘갤럭시폴드 라이트(Lite)’의 행방에 관심이 쏠린다. 1099달러(약 130만원)선에 가격이 형성될 것으로 알려져 갤럭시Z폴드의 ‘반값폰’으로 주목을 받았다.

외부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알림창·음악 재생 확인 가능한 정도로 간소화하고 로즈골드빛 색상을 입은 제품 유출 이미지가 돌기도 했다.

‘갤럭시 언팩2020’ 행사가 갤럭시노트20과 갤럭시Z폴드2 공개로 가닥이 잡히며, 갤럭시 폴드 라이트 모델 출시설은 사그라들었지만 내년 중에는 출시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삼성 전문 IT매체 샘모바일은 삼성전자가 2021년 출시를 목표로 갤럭시폴드에 적용됐던 플라스틱 소재 투명 폴리이미드필름(CPI)를 탑재한 1000달러(약 118만원) 미만 폴더블폰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김영우 SK증권 연구원은 “갤럭시Z폴드2의 출고가는 폴드1 대비 크게 낮아지지 않겠지만, 2021~2022년 제품은 대량생산에 따른 원가 절감 효과로 1000~1500달러대 대중적 제품 출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럭시Z폴드2와 갤럭시Z플립 5G는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사전예약을 진행한 후, 18일 공식 출시된다.

박지영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