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청각장애 민원인 위해 입 모양 보이는 투명마스크 비치

[헤럴드경제(고양)=박준환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는 마스크 착용이 필수가 됨에 따라 마스크를 쓴 채 입 모양을 보고 대화할 수 있는 투명마스크를 시청과 각 구청 민원실에 비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일명 ‘립뷰(lip-view)’ 마스크인 이 투명마스크는 마스크 가운데가 투명하게 처리돼 입모양과 표정이 훤히 보이는 것으로, 청각장애인의 민원실 방문 시 담당직원이 착용 후 응대하기 위해 고양시가 민원실에 비치한 물품이다.

市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국민의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되면서 간혹 민원실을 찾는 청각장애인과의 의사소통에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투명 마스크 착용 후에는 편하게 민원인의 편의를 도와드릴 수 있어 자칫 소외되기 쉬운 사회적 약자 입장에서 투명마스크 비치를 계획하게 되었다”고 했다.

이어 “고양시는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 입장에서 소통하고 배려하는 감동 행정을 실천하며 민원실 환경개선에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市는 지난해 민원실 이용 시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혈압측정기, 자동심장충격기, 휴대폰충전기, 팩스 등을 비치한 데 이어, 올해 시청과 구청 및 각 동 행정복지센터 전체 민원실에 휠체어, 보청기 등을 비치하여 임산부, 장애인 등에 대한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pj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