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인 ‘디지털 전환기술’ 활용능력 키운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 오창 본원.[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최근 국내에서 코로나19 위기를 모범적으로 극복하면서 높아진 국제적 위상에 걸맞는 디지털 기반을 갖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가과학기술인력개발원(KIRD)은 과학기술인의 사회변화 인식제고와 디지털 전환기술 활용역량 강화를 위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교육과정’을 신규 개설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디지털 전환기술에 관심 있는 누구나 수강할 수 있는 ‘입문 교육’부터 사전진단을 통한 맞춤형 온라인 콘텐츠 제공 및 학습조직을 지원하는 ‘기술심화 교육’, 전문가로 성장을 위한 ‘기술적용 교육’까지 3단계로 구성됐다.

입문 교육은 산·학·연 과학기술인 전반을 대상으로 조직 및 개인관점에서 디지털 전환을 통해 얻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정의하고, AI,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통해 목표 달성이 가능한지를 검토해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데이터과학, Python을 활용한 프로그래밍 및 논문분석 등을 다루는 기술심화 교육은 민간의 우수자원을 활용하여 맞춤형 콘텐츠 추천 및 온라인 학습조직 지원을 통해 진행된다.

특히 국내외 우수 콘텐츠를 선별, 학습자의 코딩 및 기초수학 수준, 선호 학습내용 등에 따라 체계적으로 수강할 수 있도록 학습로드맵을 제공한다.

또한 ‘모두의 연구소’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딥러닝, 머신러닝 등 관심주제에 대한 분야별 팀을 구성, 자율적으로 학습할 수 있는 온라인 학습조직을 지원할 예정이다.

기술적용 교육에서는 본인의 연구에 적용할 수 있는 알고리즘을 설계·분석하는 실습을 진행하며, 이후 전문가 및 교육생의 동료평가(Peer Review)를 통해 보다 구체화하는 시간을 가진다.

참여자 간 인공지능을 적용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문제와 오류를 공유함으로써 이를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여 현장 실무 능력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귀찬 KIRD 원장은 “4차 산업혁명,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도 기술을 개발하는 주체는 여전히 사람이기 때문에 인재육성은 매우 중요하다”며 “과학기술인이 본 교육을 통해 변화를 인식하는 마인드셋을 갖추고 디지털 혁신기술을 본인의 연구 분야에 적용하는 실전역량을 배양해 다양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