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4명 무증상자”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명 중 4명꼴로 ‘무증상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은 1일 질병관리본부(질본)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질본이 코로나19 최초 확진자 발생일부터 8월 25일 현재 확진(신고) 당시 증상 여부가 확인된 대상자는 총 975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약 39%에 달하는 3856명이 무증상자였다.

검사를 받지 않은 일반국민 가운데 무증상 상태로 지내는 경우도 적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지난달 25일 기준 정부가 발표한 총 누적 확진자는 1만7945명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 박 의원은 이 중 증상 여부가 확인된 9756명 외 8189명은 증상 여부를 확인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무증상자 규모를 예측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본인도 모른 채 지내는 지역사회 무증상 감염자 경우에는 사실상 무방비 상태가 아니냐”며 “증상 발현자로부터 시작하는 기존의 방역 체계를 다시 검토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