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클래식·트로트·K팝 어우러진 공연 안방으로 찾아간다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한국문화재재단과 KBS한국방송이 주관하고 문화재청과 수원시 주최하는 국악·클래식·트로트·K팝 한마당이 오는 3일 국민의 안방으로 찾아간다.

우리 국민이 먼저 본 공연은 KBS월드를 통해 120국 지구촌 이웃들의 거실로도 찾아간다.

문화유산 실경공연 ‘코리아 온 스테이지(Korea On Stage)’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수원 화성’을 배경으로 촬영됐다.

위클리
송소희

코로나19로 인해 장기화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국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기 위한 비대면 콘서트이다. KBS 2TV를 통해 오는 3일 밤 10시 25분부터 약 85분간 방영된다.

이번 공연은 우리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관광 자원화하기 위해 마련된 2020년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사회자 진세연

진세연의 사회로 1부 클래식 공연에서는 수원시립 교향악단 오케스트라, 소프라노 김영미, 테너 강요셉이 출연하며, 2부 국악 공연에서는 송소희, 김준수, 한국문화재재단 한국의집 예술단이, 3부 대중가수 공연에서는 스트레이키즈(Stray Kids), (여자)아이들, 에이티즈(ATEEZ), 위클리(Weekly), 뮤지컬 배우 민우혁, 정유지, 안성훈 등이 출연한다.

소프라노 김영미
한국의집 예술단
수원시립교향악단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은 이번 수원화성 공연을 시작으로 이후 ‘코리아 온 스테이지–진도’, 패션을 테마로 우리 문화유산을 알리는 ‘코리아 온 스테이지’도 연내에 추진한다. 3일 국내 방송을 시작으로 추후 KBS월드 채널로 약 120개국에 송출될 예정이다.

abc@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