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국민의힘’ 당명 개정, 집권역량 강화 큰 기둥”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정강정책과 당명 개정은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당의 집권 역량을 강화하는데 큰 기둥으로 세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전국위원회에서 “이제 당이 국민께 힘이 되고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변화하고 혁신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오후 3시까지 500여명의 전국위원을 대상으로 ‘국민의힘’ 당명개정안과 '한국형 기본소득' 등의 내용을 담은 새 정강정책을 ARS 투표를 통해 의결한다.

김 위원장은 “현재 우리 당은 정상체제가 아닌 비정상 체제로 운영되고 있다”며 “우리당이 왜 위기 상황에 놓였는지 문제를 찾아 고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거 우리 당이 ‘시대변화에 뒤쳐진 정당’, ‘기득권 옹호 정당’, ‘이념에 치우친 정당’, ‘계파를 나눠 싸우는 정당’ 등 부정적 이미지가 매우 강했다”며 “이제 시대변화를 선도하고 국민과 호흡하는 정당으로 거듭나야 한다. 약자와 동행하며 국민통합 앞장서는 정당으로 체질을 바꿔 나갈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현재 문재인 정부의 실정으로 국가 시스템마저 무너지고, 설상가상 코로나19로 국민 고통이 너무 크다”며 “4차 산업혁명, 코로나로 인한 환경 변화와 국민 피해에 대해 우리당은 기민하고 유능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변화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당이 무너지면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민생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과 절박감을 갖고 올해 6월 저는 비대위원장을 맡았다”며 “이제 우리 ‘국민의힘’이 굳건하게 일어나 민생정당, 대안정당, 수권정당으로 국민과 함께 국가 위기를 극복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