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동계 유니버시아드 연기, 코로나19 여파

[헤럴드경제]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은 내년 1월 스위스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동계 유니버시아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연기한다고 1일(현지시간) 밝혔다.

FISU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회 참가 등록자의 약 40%가 스위스 입국에 영향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2개월 동안 개최 가능한 일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2021 동계 유니버시아드는 내년 1월 21일부터 31일까지 루체른 등지에서 50개국 540여 대학의 학생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릴 예정이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