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秋아들 의혹, 수사로 밝혀질 것…임명 문제라면 내 불찰”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열린 대통령 비서실 등에 대한 결산 심사 및 업무 보고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시절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검찰 수사에 의해 밝혀질 것”이라고 밝혔다.

노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서로 상이한 의견과 주장이 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노 실장은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인사청문회 전 문제가 제기됐는데도 노 실장이 후보로 추천했다’고 지적하자 “검증 과정에서 장관에 적격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올라온 검증결과를 놓고 저희가 판단한다”면서 “검증 내용에 대해선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임명에 문제가 있었다면 인사추천위원장인 제 불찰”이라고 부연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