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 농업인안전보험 개정…사망보험금 연장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NH농협생명이 유일하게 판매하는 농업인을 위한 보험 ‘농(임)업인NH안전보험(무)’이 1일 전국 농축협과 NH농협생명 온라인보험을 통해 개정 출시됐다.

개정상품에는 ‘사망보험금 연장적용특약’이 신설됐다. 이 특약은 보험기간 중 발생한 재해사고를 직접적 원인으로 보험기간 종료 후 사망했어도 보험기간 종료일 다음 날부터 30일까지 보장기간을 연장해 유족급여금을 지급한다.

‘사망보험금 연장특약’은 추가보험료가 없는 제도성 특약으로 2020년 9월 1일부터 농업인안전보험에 가입 시 모든 가입자에게 자동으로 적용된다. 이번 상품개정을 통해 농업인안전보험의 사회안전망 기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업인안전보험은 농업인의 생활안정 및 농가경영 안정화를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NH농협생명이 함께 선보인 정책보험 상품이다. 지난 2019년 약 84만5000명이 가입해 사업시행 이후 최고 가입률을 기록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87세까지로 보험기간은 1년, 보험료는 성별 및 연령별 구분없이 단일 보험료로 구성되어 있다. 농업경영체 등록 농업인일 경우 일반농업인은 보험료의 50%, 영세농업인(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70%를 정부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여기에 각 지자체와 농축협에서도 보험료를 지원해 실제 농업인의 보험료 부담률은 더욱 낮아진다.

NH농협생명 홍재은 대표이사는 “농업인안전보험은 협동조합 보험사 NH농협생명의 정제성을 담고 있는 보험 그 이상의 보험”이라며,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이기 쉬운 농업인이 안심하고 농작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보장혜택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