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마고치·턴테이블…추억 먹고사는 30대

[헤럴드경제=박로명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아날로그 감성을 담은 레트로(복고) 상품들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30대 소비자 사이에서 레트로 장난감, 주방기기, 인테리어 소품 등 다양한 상품이 날개 돋친 듯 팔리고 있다.

2일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G9에 따르면, 올해 1~8월 레트로 관련 용품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0% 급증했다. 품목별로 LP플레이어 턴테이블(168%), 오디오(167%), 게임컨트롤러(129%), 게임기케이스(68%), 게임기(42%) 순으로 판매가 증가했다.

레트로 디자인의 주방용품 판매량도 크게 늘었다. 팝콘 제조기 등 간식 메이커 판매량은 173% 급증했고, 드립 커피 머신과 믹서기 판매량도 각각 60%, 45% 늘었다. 레트로 컵 판매량도 16%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30대가 전체 레트로 상품 구매자의 37%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가 35%로 뒤를 이었다. 20대와 50대는 각각 13%씩이었고, 60대 이상은 2% 수준이었다. 30대가 가장 많이 구매한 레트로 상품은 아날로그 디자인의 냉장고와 휴대용 게임기였다.

dod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