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셧다운 조치 안 한다” 성장률 전망 -5.8%로 상향

[헤럴드경제] 독일 정부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5.8%로 상향 조정했다.

1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페터 알트마이어 경제에너지부 장관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충격을 받은 독일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독일 정부는 지난 4월 말 올해 경제성장률을 -6.8%로 전망했었다.

알트마이어 장관은 독일의 국내총생산(GDP)이 2022년에 코로나19 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위해 상점 운영 중단 등의 '셧다운' 조치를 다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