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 세단 결정판…메르세데스-벤츠 ‘7세대 S-클래스’ 공개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메르세데스-벤츠가 2일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S-클래스’의 7세대 완전변경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The new Mercedes-Benz S-Class)’를 메르세데스미미디어(Mercedes me media) 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고, 최첨단 생산기지 ‘팩토리 56(Factory 56)’ 개소식을 진행했다.

‘더 뉴 S-클래스’엔 최초로 선보이는 스스로 학습이 가능한 2세대 MBUX(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비롯해 조향각이 큰 리어-액슬 스티어링(rear-axle steering)과 뒷좌석 에어백이 최초로 탑재됐다. 새로운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PRE-SAFE Impulse Side)는 능동형 E-액티브 보디 컨트롤(E-ACTIVE BODY CONTROL) 서스펜션과 함께 탑승자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킨다.

외관 디자인은 짧은 프런트 오버행과 긴 휠베이스 등 완벽한 비율이 특징이다. 캐릭터 라인은 측면을 따라 크게 축소됐다. 기존 S-클래스의 전형적인 3줄 주간 주행등은 더 평면적이고 작게 설계됐다.

모던 럭셔리의 기준을 한 단계 끌어올린 인테리어엔 최첨단 기술이 덧칠됐다. 부분적으로 적용된 OLED 기술을 포함해 최대 5개의 대형 스크린 디스플레이로 차량 및 편의 기능을 쉽게 제어할 수 있다. 두 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ead-up display·HUD)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한층 커진 HUD는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AR) 콘텐츠를 지원한다.

개인화는 이전 세대보다 강화됐다. 음성 인식 제어장치는 메르세데스미앱(Mercedes me App)의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학습된다. 또 전화받기 등 일부 기능은 호출 키워드인 “안녕 벤츠(Hey Mercedes)” 없이도 실행할 수 있다. 선택 사양인 좌석쿠션 내 진동모터를 통한 마사지 기능과 부르메스터 하이엔드 4D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Burmester high-end 4D surround sound system)의 공명 투과 등 혁신적인 기술들도 대거 탑재됐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인테리어. [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주행 보조 시스템은 다양한 상황에서 운전자의 손을 자유롭게 한다. 주변 환경 센서(environmental sensor)를 통한 주차 보조 시스템은 MBUX에 통합돼 새로운 시각화로 제공된다. 스마트폰으로 리모트 파킹 어시스트(remote parking assist)를 활성화해 주차할 수도 있다.

새로운 알루미늄 하이브리드 차체(aluminum hybrid bodyshell)의 높은 안전성과 메르세데스-벤츠 최초로 양산형에 적용된 디지털 라이트(DIGITAL LIGHT)도 새롭다. 노면에 굴착기 아이콘을 통해 도로공사 중임을 경고하거나 도로 주변에 감지된 보행자에게 조명을 비춰 경고하는 기능이 포함된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이사회장 올라 칼레니우스(Ola Källenius)는 “S-클래스는 럭셔리 세단 분야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라며 “메르세데스-벤츠는 새로운 7세대 S-클래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이전에는 볼 수 없던 혁신·안전성·편안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독일 진델핑겐에 마련된 ‘팩토리 56’은 자동차 생산의 유연성·효율성·디지털화 및 지속 가능성을 겸비한 생산기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2014년부터 7억3000만유로(약 1조350억원)를 ‘팩토리 56’에 투입했다.

네트워크 기반의 디지털생태계 MO360(Mercedes-Benz Operation 360)이 처음으로 적용됐으며, 기존 내연기관 차량부터 순수 전기구동 차량까지 모두 생산할 수 있다. 특히 탄소 제로 공장(Zero Carbon Factory)으로 설계돼 기존 생산라인 작업장보다 에너지 소비가 25%가량 적다.

‘팩토리 56’에선 ‘더 뉴 S-클래스’ 세단과 롱 휠베이스 모델을 시작으로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와 더 뉴 S-클래스 패밀리의 최초 순수 전기 모델인 ‘EQS’가 생산될 예정이다.

독일 진델핑겐에 들어선 ‘팩토리 56’ 전경.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팩토리 56’ 조립 라인 모습.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