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잭슨 조카 타지 잭슨 “BTS 지민, 마이클 잭슨 연상시킨다”

지민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Michael Jackson)의 조카 타지 잭슨(Taj Jackson)이 방탄소년단 지민을 극찬했다.

지난 달 30일 마이클 잭슨의 조카이자 알앤비(R&B) 그룹 3T의 멤버인 타지 잭슨(Taj Jackson)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싱글 ’Dynamite(다이너마이트)‘ 뮤직비디오에 대한 라이브 채팅을 진행했다.

타지 잭슨은 “뮤직비디오에서 지민이 뒤로 머리를 쓸어넘기면서 발차기로 연결되는 안무가 마이클 잭슨을 연상시킨다. 안무가 너무 좋다”며, “특히 지민의 파트가 너무 좋고, 재미있다. 지민의 자연스러운 모습이 인상적이다”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뮤직비디오 속 지민의 춤으로 지민이 마이클 잭슨의 팬임을 알 수 있었다”며 “지민과 마이클 잭슨은 둘 다 완벽주의자이며 자기 자신에게도 엄격하다. 그들은 스스로에게 힘든 사람들이다”며 지민과 마이클 잭슨의 공통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최고의 모습을 보여주려는 지민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 발언이다.

타지 잭슨은 또 “지민이 나의 삼촌(마이클 잭슨)을 좋아하는 마음이 느껴졌다”, “지민이 자기 자신에게 엄격한 것을 보고 감정적으로 내가 지민과 연결된 걸 느꼈다”고 했다. 이어 “지민의 모범적이며 외유내강(外柔內剛)의 모습은 나와 비슷하다”고 지민에 대해 특별한 감정을 보였다.

타지잭슨은 ‘다이너마이트’ 뮤직비디오가 공개되자 멤버 지민의 ‘발차기 안무’가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춤을 완벽 재현했다는 비교 영상을 자신의 SNS에 여러 차례 인용한 바 있다.

s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