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23헬스케어, 2022년 상장 목표 기업공개 나서

헬스케어솔루션 기업 마이23헬스케어(대표 유연정)가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기로 하고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이 회사는 건강기능식품을 연구개발·생산·마케팅·재고회수(OTM) 해주는 사업을 한다.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Original Development Manufacturing) 사업에서 착안해 여기에 마케팅과 재고회수까지 부가한 사업이다. 수요 기업들이 원하는 건기식을 생산해 공급해준다.

마이23은 기업공개 대표주관사로 유안타증권을 선정하고 계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이에 따라 내년 한국거래소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할 예정이며, 2022년 코스닥 시장에 입성한다는 게 목표다.

마이23은 지난달 OTM(Original Total Service Manufacturing) 사업을 론칭, 10여개 참여기업과 협약을 맺었다. OTM을 이용하는 기업은 상품기획·개발 뿐 아니라 홍보 마케팅, 판매, 재고처리까지 토털서비스를 제공받게 된다. 특히, 온라인 유통망 확보와 원활한 재고처리가 장점이다.

OTM 얼라이언스에 참여한 기업은 유통에 도매꾹, 에스마스터, 캔버시, KIMC, 핫도그미디어 등. 온라인 재고쇼핑몰 ‘리씽크몰’을 운영하는 ㈜리씽크는 재고처리 분야에 참여했다. 리씽크는 중고나라와 제휴해 급성장하고 있는 재고처리 전문회사다. 홍보·마케팅은 잇플루언서, 함샤우트가 맡는다.

마이23 측은 “향후 중국 및 동남아 진출을 염두에 두고 유안타증권과 계약했다. 코로나19로 많은 기업들이 헬스케어 관련 사업에 진출을 추진하고 있어 OTM사업의 전망은 밝다”며 “신성장동력을 찾는 상장사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조문술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