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남의 광장’ 제47회 한국방송대상 예능버라이어티 부문 수상

[헤럴드경제 = 서병기 선임기자]SBS ‘맛남의 광장’이 제47회 한국방송대상 작품상을 거머쥐었다. 선한 영향력과 화제성에 이어 작품성까지 인정받은 것이다.

SBS ‘맛남의 광장’이 2020년 제47회 한국방송대상 예능버라이어티 부문 작품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한국방송협회가 주최하는 한국방송대상은 한 해 동안 시청자들에게 기쁨과 감동을 주었던 우수 프로그램과 방송인을 선정하는 한국의 대표 방송 시상식으로, 올해는 출품된 총 217편의 작품 중 치열한 예심과 본심을 거쳐 총 25편의 작품이 선정됐다.

그 결과 SBS ‘맛남의 광장’은 예능버라이어티 부문 수상작에 이름을 올리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맛남의 광장’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선보이는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음식 개발, 판매에 그치지 않고 지역 특산물의 소비 촉진과 인식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맛남의 광장’은 매회 색다른 레시피를 소개해 우리 농수산물이 가진 맛과 힘을 알리는 데 앞장서고 있다.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경로식당이 폐쇄돼 끼니 해결에 어려움을 겪는 독거노인에게 도시락을 배달하는가 하면,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는 농어민들을 위해 광고 출연료 전액을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했다.

특히, 수장 백종원은 농수산물을 위한 ‘키다리 아저씨’와의 ‘착한 만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백종원은 강원도 못난이 감자, 진도 대파, 용인 청경채, 양평 부추가 터무니 없는 가격 하락으로 재고가 쌓여 자신이 재배한 작물들을 직접 갈아엎거나 폐기 처분하는 눈물나는 광경을 목격했다.

그는 ‘키다리 아저씨’와의 협력을 통해 상품성이 떨어지는 못난이감자 30톤, 왕고구마 450톤의 판로를 확보했고, 소비 감소 등의 영향으로 재고가 쌓여 온 완도 다시마 2천 톤 소진을 위해 다시마 2개를 넣은 한정판 라면을 출시해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연출을 맡은 이관원 PD는 “좋은 프로그램을 좋은 분들과 함께해서 좋은 일이 생긴 것 같다.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시청자분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가겠다”라는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맛남의 광장은’ 3일부터 방송 시간대를 이동해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55분 시청자를 찾아간다.

wp@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