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8월 선거자금 모금액 3억5천만弗↑

[로이터]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민주당 조 바이든(사진) 대선후보의 8월 선거자금 모금액이 4000억원을 넘었다. 한 달 모금액으론 역대 최고치다.

블룸버그는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 바이든 후보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가 지난 8월 3억5000만달러(약 4148억원) 이상의 선거자금을 모금했다고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7월 모금액 1억6500만달러(약 1955억원)의 두배가 넘는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처음 대선에 출마한 2008년에 세운 한 달 모금액 최고치 1억9300만달러(약 2287억원)을 웃돈다. 흑인 여성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지명과 전당대회로 쏠쏠한 효과를 얻은 걸로 분석된다.

민주당은 지난달 바이든 후보가 해리스 상원의원을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지명한다고 발표한 뒤 이틀간 4800만달러(약 568억원), 나흘간 전대 때 7000만달러(약 829억원)의 선거자금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바이든 선거캠프의 7월 말일 기준 선거자금 잔액은 2억9400만달러(약 3483억원)다. 3억달러(약 3555억원) 이상을 보유한 트럼프 선거캠프보다 600만달러(약 71억원)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지난달 선거자금 모금액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구글 정치광고 최대 ‘큰손’에 올라섰다.

이날 공개된 구글의 투명성 보고서를 보면 ‘트럼프 메이크 아메리카 그레이트 어게인 커미티’와 ‘도널드 J. 트럼프 포 프레지던트’ 등 2개 단체가 유튜브 등 구글이 운영하는 서비스에 정치광고를 싣기 위해 지출한 비용은 2018년 5월 이후 약 6470만달러(약 766억원)로 나타났다.

단일 광고주로선 가장 많은 광고비를 지출한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약 6220만달러)보다 250만달러(약 29억원), 바이든 후보 측(약 3260만달러)과 비교해선 2배가량 많은 수준이다.

hong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