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방’ 조주빈 “성착취물 브랜드화하려…‘밥먹자’ 하듯 학대 제안”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성 착취물을 제작·공유한 주범 조주빈(24)이 자신이 만든 성 착취물을 ‘브랜드화’하려 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조씨는 1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1부(조성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범 한모(27) 씨의 속행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같이 밝혔다.

검찰이 피해자에게 새끼손가락을 드는 등 특정한 행동이나 말을 반복하도록 한 이유에 대해 조씨는 “돈을 벌 목적”이라며 “제가 만든 성 착취물을 브랜드화할 요량이었다”고 설명했다.

조씨는 박사방 회원이 피해자를 직접 성적 학대를 하도록 주문하기도 했다. 한씨가 성적 학대에 가담한 당사자다.

조씨는 한씨에게 성적 학대를 제안한 상황에 대해 “일상생활에서 ‘밥 한 끼 먹을래?’라고 말하듯이 그냥 ‘오프할래?’라고 했다”면서 “정상적인 세계관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진술했다.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성 착취 혐의에 대해 “상식이 색안경이 될 수 있다”며 정당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씨는 공범인 ‘태평양’ 이모(16) 군보다 한 피해자의 나이가 한 살 많다는 점을 언급하고는 “피의자는 법적·사회적 책임을 질 수 있는 존재로 보면서 또래가 피해자가 됐을 때는 돈이나 사회를 모르는 존재로 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구매자나 방관자나 피해자나 상식 밖의 세상에서 상식 밖의 행동을 한 것”이라며 “진짜 이 사건을 해결하고 싶으면 다르게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