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추미애 아들 의혹 ‘유감’…“검찰이 정리해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시절 특혜 휴가 의혹에 대해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검찰이 조속히 수사해 결과를 발표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박 의원은 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교육과 병역 문제는 국민에게 역린의 문제고 공정과 정의에 있어 중요한 문제”라며 “공정과 정의를 다루는 장관이 이런 논란에 휩싸인 것 자체가 안타깝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논란과 관련해 추 장관 본인도 아들도 억울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기 때문에 검찰이 빨리 정리해 억울함이 있으면 억울함을 드러내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치적 논쟁으로 가져갈 문제는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수사는 복잡하지 않고 간단한 사안이다.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 끝난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 특임검사를 임명하자는 주장이 나온 데 대해선 “임명하면 시간이 더 간다”는 입장을 내놨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